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오늘 공부시간


다른분들이 낭독하실 때

낭독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하게 됐어요.


다른분들이 낭독하실 때

눈으로는 글자를 보고

귀로는 낭독소리를 듣다가도


어느샌가 

딴생각을 하는 줄도 모르게 

딴생각을 하다가

한참에서야 딴생각을 하고 있었음을 

문득 알아차리게 되면


그 사이 무슨 소리를 들었는지도 모르겠고

그러다보니 무슨 내용의 글인지도 모르겠고

잠시 다른곳에 있다가 온것처럼

어리둥절한 느낌이 듭니다.


듣는 능력이 없는건 아닌데

이런 상황이 계속 반복되다보니

소리듣는 능력이 

순간 순간 마비가 되는 느낌이예요.


반면

제가 낭독할 때는

낭독(행위)하면서 동시에 

낭독소리를 듣는것(주시)에

온 관심과 에너지를 쏟게되서 그런지

딴생각할 겨를이 거의 없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그만큼 더 힘이 들지만

그만큼

딴생각으로 흐트러짐도 덜한 느낌이예요.


그러고보니

다른분의 낭독소리를 들을때는


내가 낭독하지 않으니

마치

내가 운전하다가 

다른사람이 운전대를 잡게 됨으로써

뭔가 변화가 생기는것 같습니다.

딴생각할 겨를이 없던 상태에서

뭔가

딴생각할 겨를이 생기고

틈이 생겨

뭔가 허술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다시 정리해보면


제가 직접 낭독할 때처럼

행위하면서 동시에

주시하게 되면

여기에 온 에너지를 투입하게 되서

딴생각할 겨를이 없는데


다른분의 낭독을 들을때 처럼

행위의 비중이 적고

온전히 주시만 하게 될때는

주시하는데 에너지를 온통 기울이지 못하고

제 의지와는 무관하게

잡생각하는데로 에너지가 쓰여지는 것 같습니다.


적다보니

이렇게 스스로를 진단해보게 됐는데요.


내가 낭독하던지

남이 낭독하던지

구분없이

온전히 잘 들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214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43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58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335
844 낭독대회 2일 [1] 지수연 2018.03.07 64
843 "미투" (Me Too.) [9] HughYoon(윤효중) 2018.03.07 97
842 봄나라 센터를 처음 방문하여 [3] 윤혜남 2018.03.07 71
841 1차 낭독 대회 - 1일째(공부길의 윤곽) [2] 이승현 2018.03.07 62
» 낭독대회 1일차_순간 순간 귀머거리 [2] 이창석 2018.03.07 54
839 낭독대회 1일 - [2] file 지수연 2018.03.06 69
838 왜 돌아봄의 생활이 안되는가? May 31/2014 말씀 [1] 윤혜남 2018.03.06 62
837 비행기에서 [5] 윤혜남 2018.03.06 95
836 봄 158 깨달음의 증득을 읽고... [8] HughYoon(윤효중) 2018.03.05 99
835 기막혔던 예언의 적중. [2] HughYoon(윤효중) 2018.03.05 62
834 돈으로 행복을 살수 있을까? (Can money buy happiness?) [2] HughYoon(윤효중) 2018.03.04 64
833 새해엔 꼭...골프를 끊어야지..... [2] HughYoon(윤효중) 2018.03.04 64
832 소통(疎通)의 중요성; 깨달음의 완성 참말씀 중에서 [3] 박혜옥 2018.03.03 67
831 "WAKE" [3] HughYoon(윤효중) 2018.03.03 51
830 대보름날, 하늘과 땅이 맞닿은 영흥도(靈興島) 상공에서 [3] 이승현 2018.03.02 111
829 새책 한권 읽고난 소감 [4] HughYoon(윤효중) 2018.03.02 64
828 소리 없는 소리까지 들어봄, 4권 윤혜남 2018.03.02 42
827 하늘과 땅이 하나인 허공 [13] 지수연 2018.03.01 140
826 아내에게 쓰는 편지..... [3] HughYoon(윤효중) 2018.03.01 736
825 깨어있다란 몸과 마음에 깨어 정신의 광명으로 비추는 것이다, 14권 말씀 [1] 윤혜남 2018.03.01 3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