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책을 상당히 많이 읽은것 같습니다.

읽을때 머리로는 이해된것이 다음으로 넘어가면 금새

잊어 버리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책을 모두 읽으면 도통은 못해도 어느 정도 정신 개벽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속의 말씀은 토씨 하나 바꾸지 않아도 될만큼 완벽하게

느껴져서 제가 덧칠을 할수 없고 마음에 새기려고 밑줄을 쳤던 몇곳의

글들을 그대로 옮겨 적어 보겠습니다.


 한 생각을 쫒아

밖으로 추구하는한

천하의 부귀 공명을 

얻는다 하여도

그대의 허전한 가슴은 

결코 채워지지 않는다.



몸돌아봄과

마음 돌아봄 수행을 통해

그대는

밖으로 나가던 에너지의 방향을 

비로서 안으로 돌려놓게 된다.



그리하여 

밖으로 나가는

힘의 시발인

중심에

도달하여야 한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8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4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25
838 왜 돌아봄의 생활이 안되는가? May 31/2014 말씀 [1] 윤혜남 2018.03.06 58
837 비행기에서 [5] 윤혜남 2018.03.06 90
» 봄 158 깨달음의 증득을 읽고... [8] HughYoon(윤효중) 2018.03.05 96
835 기막혔던 예언의 적중. [2] HughYoon(윤효중) 2018.03.05 60
834 돈으로 행복을 살수 있을까? (Can money buy happiness?) [2] HughYoon(윤효중) 2018.03.04 57
833 새해엔 꼭...골프를 끊어야지..... [2] HughYoon(윤효중) 2018.03.04 56
832 소통(疎通)의 중요성; 깨달음의 완성 참말씀 중에서 [3] 박혜옥 2018.03.03 60
831 "WAKE" [3] HughYoon(윤효중) 2018.03.03 47
830 대보름날, 하늘과 땅이 맞닿은 영흥도(靈興島) 상공에서 [3] 이승현 2018.03.02 82
829 새책 한권 읽고난 소감 [4] HughYoon(윤효중) 2018.03.02 57
828 소리 없는 소리까지 들어봄, 4권 윤혜남 2018.03.02 38
827 하늘과 땅이 하나인 허공 [13] 지수연 2018.03.01 136
826 아내에게 쓰는 편지..... [3] HughYoon(윤효중) 2018.03.01 261
825 깨어있다란 몸과 마음에 깨어 정신의 광명으로 비추는 것이다, 14권 말씀 [1] 윤혜남 2018.03.01 33
824 시카고 강. [5] HughYoon(윤효중) 2018.02.28 77
823 보는것과 보이는것의 구별이.... [6] HughYoon(윤효중) 2018.02.27 87
822 요즈음 세상에도 이런..... [1] HughYoon(윤효중) 2018.02.27 41
821 시카고에서의 상봉 [3] HughYoon(윤효중) 2018.02.26 56
820 아들에게 배운 영어 한 마디. [2] HughYoon(윤효중) 2018.02.26 51
819 평창 동계 올림픽과의 인연 [3] HughYoon(윤효중) 2018.02.26 60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