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보는자

주관(主觀)과

보이는 자

객관(客觀)의 문제는


근본적으로

자기 자신이 좌뇌본위, 유심(有心)본위로서

생각의 이원성(二元性), 이분법(二分法)으로


자기가 자기 자신의 몸을 돌아볼 때도

자기 자신의 마음(心)이 보는 자가 되어서

주관이 되고

자기의 몸(身)이라는 객관으로

나누어지는

심신(心身)의 분열현상(分裂現象)입니다.


그것은 마치 눈병이 나서

물체가 둘로 보이는 현상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자기가 자기를 볼 때나

자기가 남을 볼 때나

다 같이 통용되고 있다고 할 것입니다.


이러한 현상을 고치고 치유하기 위해서

보는 자인 자기의 생각이나 마음이

보이는 자인 몸의 거동을

스스로 돌아봄하므로서


보는 자기와 보이는 자기라고 하는

둘의 사이에

실지로 간격이 없음을 보고 깨달아

주객이분(主客二分)이 아니고

주객일체(主客一體)임을 보고 깨달아


분열(分裂)된 몸과 마음을

합일(合一)된 몸과 마음으로

바로잡아

고치고 치유(治癒)하여

일심무심(一心無心)의 경지인

본심(本心), 천심(天心)을 회복하여


보는자가 따로 있다는 생각으로

일관하여 사는

소아(小我), 이고(ego)로서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의 사회

선악이분법으로 사는 세상을 종식하여


자유 평화 행복의

세상을 이룩하는

정신(精神)의 개벽(開闢)을 단행하여

지상낙원(地上樂園)을 건설하고 누려야 할

차제(次第)와 사명(使命)이 있다고 할 것입니다.


심신(心身)이 둘로 나누어진

주객이분(主客二分)의 상태에서 사는 사람을

소아본위(小我本位)의 중생이라고 한다면


심신(心身)이 합일(合一)된 인간

깨달은 인간이 되면

주관도 없고 객관도 없어서

보는 자가 따로 없는

무아(無我)의 인간

무심(無心)의 인간

대아본위(大我本位)의 인간이 되니


자기와의 싸움도 끝나고

남들과의 싸움도 끝난 사람이 되니

덜되고 못된 사람이

비로서 된 사람

온전한 사람으로

업그레이드(upgrade)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경지가 되면

천존(天尊) 지존(地尊)의 시대를 넘어

인존(人尊)의 시대를  열었다고 할 것입니다.


우리의 육신(肉身)을 보면


목위의 머리 부분이

생각을 내는

마음(心)이라고 한다면


목 아래부분을

심페기능인

가슴과

소화흡수와

비뇨기관과

생식기관인

배를

합쳐서

몸(身)이라고 부르는 데


심신(心身)이 둘로 갈라져있는 것이 아니라

목에서 하나로 통합되어 있는 것이므로


심신(心身)이 둘(2)이 아니라는 점에서 

하나(1)라고 할 수 있으며 

심신(心身)이 따로 따로가 아니라는 점에서

심신(心身)이 따로 없다(0)라고

말하게 되는 것입니다.


단박에 알면 좋지만

책을 순서대로 읽어가면서

생활 가운데

돌아봄의 생활을

실천궁행(實踐躬行)하노라면


이슬비에 옷젖듯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성리(性理)를 깨쳐

번거로운 말이

훤하게  뚫릴 날이 올것입니다.


과거 현재 미래라고 하는

시간성으로 말하면

생각이 일어남은

시간성이 있어야

가능하기에


현상계에서는 시간성이 있지만

절대계(絶對界,本質界)에서는  

시간성이 없는 지라


과거도 없으며 미래도 없으며

오직 존재하는 것은

하나의 절대공간인

<지금여기>만 존재하므로


과거니 미래라는

허구적(虛構的)인 꿈의 공간에서 깨어나

번뇌망상(煩惱妄想)을 피우지 않고

무시무종(無始無終)한

영원(永遠)의 삶을 누리며

살 수 있는 것입니다.


무아(無我) 무심(無心)의 경지가 되면


자기를 볼 때도

주객이 일체가 되어

과거나 미래라는

허구의 공간을 만들지 않아

번뇌망상을 일으키지 않고


자연을 볼 때도

주객일체(主客一體)

물아일체(物我一體)의 선경(仙境)을

실지실견(實地實見)하게 되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2] 2018.07.17 217
93 숨죽여봄이라는 현상이 나에게 일어나는 진정한 의미 [2] 2018.07.21 106
92 진정한 충효(忠孝)란 무엇을 말하나요? [7] update 2018.07.21 170
91 천수천안(千手千眼) 관자재보살(觀自在菩薩)의 경지란? [3] 2018.07.19 131
90 천당극락(天堂極樂) 가는 길(道) 안내 [2] 2018.07.19 126
89 단통심(丹通心)과 신통심(神通心)의 차이 [5] 2018.07.17 130
88 걷기 돌아봄 수행(修行)에서 본 정중동(靜中動)의 이치(理致) [5] 2018.07.14 167
87 상대적인 시선에서 절대적인 시선으로 [5] 2018.07.14 144
86 상단의 두뇌개혁, 중단의 심페기능 개혁, 하단에 정신의 점 찍어 운기조식하기 [3] 2018.07.10 211
85 <걷기 돌아봄>에서 목을 고정시킨 채로 걸어가다가 보면 [4] 2018.07.10 147
84 <걷기 돌아봄>에서 내면의 중심에 점을 찍고 내면의 하늘 여는 법 [11] 2018.07.08 290
83 봄나라 공부의 과정, 송도(松島)에서 영흥도(靈興島)까지 요약정리 [6] 2018.07.07 220
82 봄나라에서 말하는 형이상학(形而上學)이란? [6] 2018.06.30 230
81 금강불괴신(金剛不壞身)이란 무엇을 뜻하는 말인가? [8] 2018.06.28 275
80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2018.06.25 325
7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351
78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292
77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2018.06.21 287
76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2018.06.18 275
75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2018.06.18 27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