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17권

윤혜남 2018.02.22 03:15 조회 수 : 78

가만히만 있으면 되는 걸...

괜히 그랬다.

그런 독백을 여러번 하고 살았는데

정말 죽은듯이 가만히만 있으면

안되려다가도 된다.


이 16,17권이 마지막 책인줄  알았다.

이 두권을 갖고

아이슬란드에서 봄님들과 밤새며 낭독하던 날들이 떠오른다.


봄나라책은 읽어갈 수록 익는다.

맛이 난다.


숨죽이고 가만히만 있어봄이 15권 16권 17권이다.


숨도 쉬고

가만히 있으면

몸과 마음이 하나가 되니 

내 육체를 찾은 것이다.

고요한 무심(無心)=정신

고요한 침묵의 인간이다.

이것이 구원이다.


이것은 돈이 드는 것도 아니다.

아무데서나 할 수 있다.

누구나 할 수 있다.


원아님이 가장 좋아하는 책이

16,17권이라고 하신다.

어렴풋이 그 이유를 알겠다.


< 언제 어디서

어떤 경계를 만나도

가만히 있어봄으로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흔들리지 않고

대항하지 않고

싸우지 않을 수 있으면


중생본래불(衆生本來佛)이요

사람이 곧 하나님으로


인내천(人乃天)이며 >

-17권 봄164   p301-


한번씩 이걸 써먹으면

그냥 그대로 된다.

생각이 사라지니 맑은 하늘이 비춘다.

주시의 빛!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68
578 16일간의 공부에서 느낀점 [3] 김승하 2018.03.09 75
577 낭독대회 4일 - [1] 지수연 2018.03.09 53
576 하루 한권씩 (3권 낭독) 이창석 2018.03.09 36
575 낭독대회 3일 - [1] 지수연 2018.03.08 41
574 정신과 물질 [4] 박혜옥 2018.03.08 69
573 공부길로 들어서게 해준 괴로움에 대한 이해 [3] 이창석 2018.03.08 82
572 낭독대회 2일 [1] 지수연 2018.03.07 61
571 봄나라 센터를 처음 방문하여 [3] 윤혜남 2018.03.07 63
570 낭독대회 1일차_순간 순간 귀머거리 [2] 이창석 2018.03.07 47
569 낭독대회 1일 - [2] file 지수연 2018.03.06 67
568 비행기에서 [5] 윤혜남 2018.03.06 90
567 하늘과 땅이 하나인 허공 [13] 지수연 2018.03.01 127
»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17권 윤혜남 2018.02.22 78
565 돌아봄도 못하면서 [2] 윤혜남 2018.02.20 53
564 2018년 새로운 내면의 민주문화운동의 시작 (1987 영화를 보고) [3] 이승현 2018.02.12 84
563 한반도 위기 속에 극적으로 진행되는 평화 평창 올림픽과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책 출간과 낭독 [2] 이승현 2018.02.10 68
562 윤호중님의 글(부부일심동체)을 읽고-'손님맞이' 문진현 2018.02.07 46
561 오늘의 돌아봄(바라봄중 돌아봄) [1] 문진현 2018.02.05 57
560 숨구멍을 찾은 것, 14-15권 사이 윤혜남 2018.02.04 4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