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돌아봄도 못하면서

윤혜남 2018.02.20 20:58 조회 수 : 53

마음이 몸동작 돌아봄

지금여기

정신차림 

깨어있음이다.

이것이 아기로 말하면 뒤집기에 해당된다고 말씀 하셨다.


뒤집고 

기고

걷고

뛰고

말하고

글쓰고


2주전

그리고

2주후

내가 일하는 곳에서 똑같은 일이 일어났다.

산모의 태반이 미리 박리되어 출혈이 있어

응급제왕절개를 해야했고

아기가 나와서 심폐소생술을 하였으나

15분 지나서야 심장이 뛰기 시작했고

살아는 있으나 두뇌는 손상이 온 것이다.


그런 일이 있게 되면

team play로 여러사람들이 같이 하지만

나 스스로

소소하게 놓친 과정이 떠오른다.

이 때 이렇게 할껄.

내가 벌주고 벌을 받고

잠도 제대로 못이룬다.


결국 책많이 읽고 글 쓴다고 나불댄게

다 부질없다.

진실이 합일이다.

몸돌아봄 한법 제대로 실천 못하면 무슨 소용인가?

쉽지가 않구나...


이번에 한국방문을 앞두고

정신차리라고

하늘이 나에게 보내는 무서운 신호다.


선생님께서 가이드 하시는 대로

도반들과 함께 정진하련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0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5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39
819 평창 동계 올림픽과의 인연 [3] HughYoon(윤효중) 2018.02.26 60
818 새책 낭독 (2회)_왜 공부하는가? [3] 이창석 2018.02.26 54
817 실지로 존재하는 것은 봄뿐이다, 3권 [1] 윤혜남 2018.02.26 32
816 나는 내 정신의 방의 주인인가? 깨달음의완성 참말씀에서.VOL 1-2 [3] 박혜옥 2018.02.25 45
815 봄 나라 회원님들 화이팅 ! HughYoon(윤효중) 2018.02.25 28
814 숨을 죽인다는 것이 멈춤의 제 1 보(步)라. 14권 말씀 윤혜남 2018.02.25 28
813 봄 87 한 생각 돌리기 [2] HughYoon(윤효중) 2018.02.24 60
812 무한한 공간에 살고 있는 걸 망각하고 있는거라. 11권 말씀 윤혜남 2018.02.23 28
811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중 봄 110 "낭독 공부의 의의" [3] HughYoon(윤효중) 2018.02.22 87
810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17권 윤혜남 2018.02.22 79
809 봄이 감각 감상의 주인인데 몸안에 갇혀있어 답답하고 어두워, 11권 깨달음의 완성 말씀 Sep 25/2014 윤혜남 2018.02.21 40
808 봄 이란 무엇인가? [1] HughYoon(윤효중) 2018.02.20 51
» 돌아봄도 못하면서 [2] 윤혜남 2018.02.20 53
806 드림 보드 [2] HughYoon(윤효중) 2018.02.20 47
805 첫 사랑은..... HughYoon(윤효중) 2018.02.19 51
804 생멸과 불생 불멸 [2] HughYoon(윤효중) 2018.02.18 89
803 지혜 스러운 두 여인이..... HughYoon(윤효중) 2018.02.17 49
802 면면히 흐르는 도(道)의 맥박, 16권 윤혜남 2018.02.17 50
801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HughYoon(윤효중) 2018.02.16 46
800 이 공부가 인간으로서 마지막으로 이루어야할 공부라. 소원성취 만사형통이다. Sep24, 2009 말씀 [1] 윤혜남 2018.02.16 7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