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아침부터 아들 가게에 나가 하루 종일을 소비하고 저녁 일곱시 반쯤 돌아와

강아지 산보를 시키려니....


 열 세살 이나 먹어 인간 수명에 비교하면 칠십 정도의 나이라는데...

밖이 춥고 눈이 쌓여 나갈 생각이 없다고 움쩍도 안합니다.


 가끔 오줌이나 누라고 문을 열어 주면 문 앞에 나가 볼일을 보고 들어오고

이틀에 한번 정도는 큰 볼일을 봐야하기 때문에 원하지 안아도 제 녀석도 할수없이

따라 나섭니다.


 나도 오늘은 네가 산보 안 나가면 저녁 밥을 먹을 생각일랑 말아라 하고

어떻게 나오나 두고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길게 얘기를 늘어 놓은것은 책 읽을 시간이 별로 없었다는

변명을 하느라고...


 새 제목 하나라도 읽고..... 물론 저녁 식사후에...컴퓨터에 앉자 하는 마음이었는데

눈에 들어온 제목이...


봄 57 "당신을 만나고 나서


 읽고 나서 느낀 소감은 원아님이 공부길에서 애타게 기다리던 절대자(?) 를

만나서 감격하는 모습 같았습니다.

아니면 깨달음을 얻은후에 읊는 오도문 같은 느낌.


 저로서는 당신이라는 단어 대신에 원아님이라고 바꾸기만 하면 될것 같습니다.


 공부를 한답시고 하다보면 부딪치고 걸리는게 있게 마련인데.....

그 중 하나를 들면 잘 잊어 버린다는것.

젊음이 아니라 어쩌면 당연할수도 있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또 한가지는..... 죄송하지만 영어 문장 하나를 쓰겠습니다.

Knowing is one thing,doing is another.(아는것과 실행하는것은 별개이다.) 


 그래서 자주 봄 13으로 돌아갑니다.

무의식적으로 구사하던 언행을 의식화하는 연습부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59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168
251 실지로 존재하는 것은 봄뿐이다, 3권 [1] 윤혜남 2018.02.26 30
250 나는 내 정신의 방의 주인인가? 깨달음의완성 참말씀에서.VOL 1-2 [3] 박혜옥 2018.02.25 45
249 봄 나라 회원님들 화이팅 ! HughYoon(윤효중) 2018.02.25 28
248 숨을 죽인다는 것이 멈춤의 제 1 보(步)라. 14권 말씀 윤혜남 2018.02.25 28
247 봄 87 한 생각 돌리기 [2] HughYoon(윤효중) 2018.02.24 60
246 무한한 공간에 살고 있는 걸 망각하고 있는거라. 11권 말씀 윤혜남 2018.02.23 28
245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중 봄 110 "낭독 공부의 의의" [3] HughYoon(윤효중) 2018.02.22 87
244 봄이 감각 감상의 주인인데 몸안에 갇혀있어 답답하고 어두워, 11권 깨달음의 완성 말씀 Sep 25/2014 윤혜남 2018.02.21 40
243 봄 이란 무엇인가? [1] HughYoon(윤효중) 2018.02.20 51
242 드림 보드 [2] HughYoon(윤효중) 2018.02.20 45
241 첫 사랑은..... HughYoon(윤효중) 2018.02.19 51
240 생멸과 불생 불멸 [2] HughYoon(윤효중) 2018.02.18 71
239 지혜 스러운 두 여인이..... HughYoon(윤효중) 2018.02.17 48
238 면면히 흐르는 도(道)의 맥박, 16권 윤혜남 2018.02.17 48
237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HughYoon(윤효중) 2018.02.16 44
236 이 공부가 인간으로서 마지막으로 이루어야할 공부라. 소원성취 만사형통이다. Sep24, 2009 말씀 [1] 윤혜남 2018.02.16 72
235 본질과 현상을 이어주는 돌아봄, 15권 윤혜남 2018.02.15 28
234 고추 먹고 맴맴..... [2] HughYoon(윤효중) 2018.02.15 75
» 봄 57...당신을 만나고 나서... HughYoon(윤효중) 2018.02.14 42
232 새책 3회독 [1] 윤혜남 2018.02.13 5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