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아침부터 아들 가게에 나가 하루 종일을 소비하고 저녁 일곱시 반쯤 돌아와

강아지 산보를 시키려니....


 열 세살 이나 먹어 인간 수명에 비교하면 칠십 정도의 나이라는데...

밖이 춥고 눈이 쌓여 나갈 생각이 없다고 움쩍도 안합니다.


 가끔 오줌이나 누라고 문을 열어 주면 문 앞에 나가 볼일을 보고 들어오고

이틀에 한번 정도는 큰 볼일을 봐야하기 때문에 원하지 안아도 제 녀석도 할수없이

따라 나섭니다.


 나도 오늘은 네가 산보 안 나가면 저녁 밥을 먹을 생각일랑 말아라 하고

어떻게 나오나 두고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길게 얘기를 늘어 놓은것은 책 읽을 시간이 별로 없었다는

변명을 하느라고...


 새 제목 하나라도 읽고..... 물론 저녁 식사후에...컴퓨터에 앉자 하는 마음이었는데

눈에 들어온 제목이...


봄 57 "당신을 만나고 나서


 읽고 나서 느낀 소감은 원아님이 공부길에서 애타게 기다리던 절대자(?) 를

만나서 감격하는 모습 같았습니다.

아니면 깨달음을 얻은후에 읊는 오도문 같은 느낌.


 저로서는 당신이라는 단어 대신에 원아님이라고 바꾸기만 하면 될것 같습니다.


 공부를 한답시고 하다보면 부딪치고 걸리는게 있게 마련인데.....

그 중 하나를 들면 잘 잊어 버린다는것.

젊음이 아니라 어쩌면 당연할수도 있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또 한가지는..... 죄송하지만 영어 문장 하나를 쓰겠습니다.

Knowing is one thing,doing is another.(아는것과 실행하는것은 별개이다.) 


 그래서 자주 봄 13으로 돌아갑니다.

무의식적으로 구사하던 언행을 의식화하는 연습부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43 봄 이란 무엇인가? new HughYoon(윤효중) 2018.02.20 4
242 드림 보드 [2] new HughYoon(윤효중) 2018.02.20 22
241 첫 사랑은..... HughYoon(윤효중) 2018.02.19 35
240 생멸과 불생 불멸 [2] HughYoon(윤효중) 2018.02.18 46
239 지혜 스러운 두 여인이..... HughYoon(윤효중) 2018.02.17 37
238 면면히 흐르는 도(道)의 맥박, 16권 윤혜남 2018.02.17 33
237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HughYoon(윤효중) 2018.02.16 39
236 이 공부가 인간으로서 마지막으로 이루어야할 공부라. 소원성취 만사형통이다. Sep24, 2009 말씀 [1] 윤혜남 2018.02.16 60
235 본질과 현상을 이어주는 돌아봄, 15권 윤혜남 2018.02.15 26
234 고추 먹고 맴맴..... [2] HughYoon(윤효중) 2018.02.15 61
» 봄 57...당신을 만나고 나서... HughYoon(윤효중) 2018.02.14 37
232 새책 3회독 [1] 윤혜남 2018.02.13 43
231 봄 54...벚꽃이 눈처럼 내리던 날을 읽다가.... [5] HughYoon(윤효중) 2018.02.13 53
230 법륜 스님과의 조그마한 인연 [2] HughYoon(윤효중) 2018.02.12 67
229 책읽기 수행법을 감각계발의 첫걸음으로 내놓았어, 6권에서 말씀 윤혜남 2018.02.11 27
228 되새김 하며.... [1] HughYoon(윤효중) 2018.02.11 56
227 어느 스님의 법문 중에서..... [1] HughYoon(윤효중) 2018.02.10 45
226 새책 낭독 (1회독) [2] 이창석 2018.02.10 42
225 새로 나온 책(1,2권 18권) 2회독 [2] 윤혜남 2018.02.10 43
224 얼마나 공부하고 닦아야 원아님과 같은 경지에...... [1] HughYoon(윤효중) 2018.02.09 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