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새책 3회독

윤혜남 2018.02.13 22:24 조회 수 : 50

3회 낭독하니 이 책 두권이 연결되기 시작한다.

시작과 끝이 하나로 되어 둥글어진다.

1권은 봄나라의 처음 책인데 그 안에 열일곱권이 다 녹아있다.


어느날 낭독하다가 눈물이 난 구절이 있다.

봄98, 1권 당신은 누구십니까?

난 이 글로 꿈을 깨기 시작한 것이다.

낭독하면서 무한대한 공간(空間)이 열리는 것이다.


<당신은

시간적으로 영원하고

공간적으로 무한합니다. >


2권 후반에 나오는 녹취록에서 합일에 대해 나온다.

<거짓을 깨버리고

진실로 돌아가는 것

그게 합일이거든. >

이 구절이 와닿는다.

진실은 당당하고 쭈그러들지 않는다.


그 많은 글들이 하나로 줄이면 천(天)이다.

사람이 하늘과 땅을 꿰어차고 있다.

사람은 天地의 기운을 마음대로 할 수 있도록 태어났다.

호흡과 맥박이 파장 파동

18권은 수없이 수승화강(水昇火降)을 따라서 해보게 한다.

심장의 두근두근한 소리와 만나게 한다.

전신에 피가 돌아가는 걸 느끼게 한다.


내가 얼마나 위대한지 깨달으면

누구와도 싸우지 않는 사람이 되는 이치이다.


이번 3회독은 아이슬란드에서 하는 낭독과 함께 뜻을 모은 것이다.

이 글이 나오도록 길고 긴 2차 트랙킹이 있었고

책으로 나오도록 수많은 노력이 숨어있었다.


이제 한국은 물성(物性)에서 한걸음 나아가

영성(靈性)을 깨우쳐야

세계에서 우뚝 설 것이다.

이번 평창올립픽에서 개회식때 drone으로 쏘아올린 올림픽 마크를 보면서

30년전에 떠나온 한국이 아님을 보았다.


봄나라

아직 겉으로 드러나진 않았지만

봄나라책에 이 보물이 숨어있는 걸 차차 알게 될 것이다.

이번 3월에 봄나라센터에서 있을 봄나라책 낭독에서 공부인들과 만나고 싶다.


책을 읽다보면 

왜?

돈화문(敦化門)이 봄나라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이유를 알게 될 것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814 숨을 죽인다는 것이 멈춤의 제 1 보(步)라. 14권 말씀 윤혜남 2018.02.25 28
813 봄 87 한 생각 돌리기 [2] HughYoon(윤효중) 2018.02.24 60
812 무한한 공간에 살고 있는 걸 망각하고 있는거라. 11권 말씀 윤혜남 2018.02.23 28
811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중 봄 110 "낭독 공부의 의의" [3] HughYoon(윤효중) 2018.02.22 87
810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17권 윤혜남 2018.02.22 79
809 봄이 감각 감상의 주인인데 몸안에 갇혀있어 답답하고 어두워, 11권 깨달음의 완성 말씀 Sep 25/2014 윤혜남 2018.02.21 40
808 봄 이란 무엇인가? [1] HughYoon(윤효중) 2018.02.20 51
807 돌아봄도 못하면서 [2] 윤혜남 2018.02.20 53
806 드림 보드 [2] HughYoon(윤효중) 2018.02.20 47
805 첫 사랑은..... HughYoon(윤효중) 2018.02.19 51
804 생멸과 불생 불멸 [2] HughYoon(윤효중) 2018.02.18 72
803 지혜 스러운 두 여인이..... HughYoon(윤효중) 2018.02.17 48
802 면면히 흐르는 도(道)의 맥박, 16권 윤혜남 2018.02.17 48
801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HughYoon(윤효중) 2018.02.16 44
800 이 공부가 인간으로서 마지막으로 이루어야할 공부라. 소원성취 만사형통이다. Sep24, 2009 말씀 [1] 윤혜남 2018.02.16 72
799 본질과 현상을 이어주는 돌아봄, 15권 윤혜남 2018.02.15 28
798 고추 먹고 맴맴..... [2] HughYoon(윤효중) 2018.02.15 76
797 봄 57...당신을 만나고 나서... HughYoon(윤효중) 2018.02.14 42
» 새책 3회독 [1] 윤혜남 2018.02.13 50
795 봄 54...벚꽃이 눈처럼 내리던 날을 읽다가.... [5] HughYoon(윤효중) 2018.02.13 5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