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제가 오랫동안 살았던 동네와 제가 수없이 올랐던 인왕산이 나오고

그곳엔 치마바위가 있고 자일을 어깨에 메고 바위를 탈때는 힘들게 오르던 

방정목이 있었고....


 어느해 유월 바람에 휘날리며 낙화되던 아카시아 잎들이 낙화되던날

첫 사랑의 여인과 눈물로 헤어지기도 하였던 인왕산.....


 자하문밖 승가사는 청운 국민학교 다닐때 자주 가는 소풍코스였고....

정다운 이름들이 옛 추억을 불러 일으키게 하고 제 가슴을 따스하게

만들어 줍니다.


다른 날보다 조금 더 많이 읽었습니다.

너무 마음에 와 닿아 다시 읽어 보아야 겠다고 표시한 단원들은...

(물론 제가 현재 읽고 있는 새책중에서...)

봄27.28.45,47,50.52 였습니다.


모두가 다 좋지만 ....이 책자가 보물이고 경전같다고 생각됩니다.

봄나라 가입하고 원아님 알게된것 정말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1494 우뇌의 감각계발, 8권 참말씀 [2] new 윤혜남 2018.08.13 67
1493 숨죽여봄 [2] 김명화 2018.08.11 86
1492 사람을 동물과 동일 시 하는 세기말 현상과 만물의 영장 초인의 모습 [2] 이승현 2018.08.11 79
1491 책읽기 낭독 체험기 [6] 최영화 2018.08.11 114
1490 공부할 찬스가 오면 탁 잡아채야해. 8권 참말씀 [1] 윤혜남 2018.08.10 66
1489 어마어마한 공부다, 8권 참말씀 [2] 윤혜남 2018.08.09 98
1488 고정관념 타파에 대하여 [6] 홍동심 2018.08.08 94
1487 답은 지금 여기에 [4] 이신숙 2018.08.08 70
1486 우리 인간의 몸 안에 임재(臨在)해 있는 본태양의 주인, 15권 [2] 윤혜남 2018.08.08 49
1485 숨죽여봄 들숨날숨, 재색명리 (머리개벽) [1] 이승현 2018.08.08 70
1484 숨죽여봄 들숨 날숨 [2] 홍동심 2018.08.07 73
1483 석굴암을 가다 3 [3] 이영미 2018.08.06 115
1482 불국사 바르게 보기 2 이영미 2018.08.06 64
1481 불국사 석굴암의 수련회 1 이영미 2018.08.06 67
1480 원수가 은인. 두뇌개벽의 잣대 이승현 2018.08.03 88
1479 정신이 나가면 귀신이야. 8권 참말씀, 2010,May 윤혜남 2018.08.02 46
1478 지금여기 [4] 이영미 2018.08.02 159
1477 14권 숨죽여봄(본태양, 금강불괴신으로 진화, 유위에서 무위로의 호흡) [2] 이승현 2018.08.01 94
1476 불국사 석굴암의 수련회를 앞두고 [3] 이영미 2018.07.31 77
1475 성리가 완벽히 서야 무너지지 않는다, 8권 참말씀, 2010 Jan [2] 윤혜남 2018.07.30 5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