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제가 오랫동안 살았던 동네와 제가 수없이 올랐던 인왕산이 나오고

그곳엔 치마바위가 있고 자일을 어깨에 메고 바위를 탈때는 힘들게 오르던 

방정목이 있었고....


 어느해 유월 바람에 휘날리며 낙화되던 아카시아 잎들이 낙화되던날

첫 사랑의 여인과 눈물로 헤어지기도 하였던 인왕산.....


 자하문밖 승가사는 청운 국민학교 다닐때 자주 가는 소풍코스였고....

정다운 이름들이 옛 추억을 불러 일으키게 하고 제 가슴을 따스하게

만들어 줍니다.


다른 날보다 조금 더 많이 읽었습니다.

너무 마음에 와 닿아 다시 읽어 보아야 겠다고 표시한 단원들은...

(물론 제가 현재 읽고 있는 새책중에서...)

봄27.28.45,47,50.52 였습니다.


모두가 다 좋지만 ....이 책자가 보물이고 경전같다고 생각됩니다.

봄나라 가입하고 원아님 알게된것 정말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814 숨을 죽인다는 것이 멈춤의 제 1 보(步)라. 14권 말씀 윤혜남 2018.02.25 28
813 봄 87 한 생각 돌리기 [2] HughYoon(윤효중) 2018.02.24 60
812 무한한 공간에 살고 있는 걸 망각하고 있는거라. 11권 말씀 윤혜남 2018.02.23 28
811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중 봄 110 "낭독 공부의 의의" [3] HughYoon(윤효중) 2018.02.22 87
810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17권 윤혜남 2018.02.22 79
809 봄이 감각 감상의 주인인데 몸안에 갇혀있어 답답하고 어두워, 11권 깨달음의 완성 말씀 Sep 25/2014 윤혜남 2018.02.21 40
808 봄 이란 무엇인가? [1] HughYoon(윤효중) 2018.02.20 51
807 돌아봄도 못하면서 [2] 윤혜남 2018.02.20 53
806 드림 보드 [2] HughYoon(윤효중) 2018.02.20 47
805 첫 사랑은..... HughYoon(윤효중) 2018.02.19 51
804 생멸과 불생 불멸 [2] HughYoon(윤효중) 2018.02.18 72
803 지혜 스러운 두 여인이..... HughYoon(윤효중) 2018.02.17 48
802 면면히 흐르는 도(道)의 맥박, 16권 윤혜남 2018.02.17 48
801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HughYoon(윤효중) 2018.02.16 44
800 이 공부가 인간으로서 마지막으로 이루어야할 공부라. 소원성취 만사형통이다. Sep24, 2009 말씀 [1] 윤혜남 2018.02.16 72
799 본질과 현상을 이어주는 돌아봄, 15권 윤혜남 2018.02.15 28
798 고추 먹고 맴맴..... [2] HughYoon(윤효중) 2018.02.15 76
797 봄 57...당신을 만나고 나서... HughYoon(윤효중) 2018.02.14 42
796 새책 3회독 [1] 윤혜남 2018.02.13 50
» 봄 54...벚꽃이 눈처럼 내리던 날을 읽다가.... [5] HughYoon(윤효중) 2018.02.13 5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