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아침6시에 모닝콜이 울려 낭독하기 전에

봄나라에 접속해 새 글을 읽었다.

 

'부부일심동체'라는 윤호중님의 글을 읽었다.

 

세수하면서도 그 글의 내용과

쓰신 분에 대한생각과

답변등이 떠올랐다.

 

낭독을 하면서도 그 생각에 빠져 집중이 안 된다.

 

보통은

낭독을 몇 십분 하다보면 희미해져서 잊혀졌다고

하고 넘어갔을 터인데

 

오늘은 그 글을 다시 읽어 보기로 했다.

 

다시 4번 정도 세세히 읽었다.

내 생각에도 충분히 고민이 이해가 된다.

같이 사는 분의 반대를 무릅쓰고 해야 하는

그분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

 

아내의 말을 무시하거나 대답만 하고

그대로 하지 않는 나의 성향에서는

바로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았다.

 

그리고 그분의 글에서 단어 몇 개를 가지고

내 마음대로 조합을 해서 해석 해 버린다는 것이다.

그리고 판단해버린다.

 

그분의 글 4번을 읽고 그분의 고민이 이해가 된다.

 

그리고 봄나라 책을 낭독을 하니

글의 이해가

훨씬 잘 된다.

 

오늘은 손님맞이 제대로 한 날이다.

~ 기분 좋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53
573 공부길로 들어서게 해준 괴로움에 대한 이해 [3] 이창석 2018.03.08 81
572 낭독대회 2일 [1] 지수연 2018.03.07 61
571 봄나라 센터를 처음 방문하여 [3] 윤혜남 2018.03.07 63
570 낭독대회 1일차_순간 순간 귀머거리 [2] 이창석 2018.03.07 47
569 낭독대회 1일 - [2] file 지수연 2018.03.06 66
568 비행기에서 [5] 윤혜남 2018.03.06 90
567 하늘과 땅이 하나인 허공 [13] 지수연 2018.03.01 126
566 고요한 광명으로 주시하여, 17권 윤혜남 2018.02.22 77
565 돌아봄도 못하면서 [2] 윤혜남 2018.02.20 53
564 2018년 새로운 내면의 민주문화운동의 시작 (1987 영화를 보고) [3] 이승현 2018.02.12 83
563 한반도 위기 속에 극적으로 진행되는 평화 평창 올림픽과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책 출간과 낭독 [2] 이승현 2018.02.10 67
» 윤호중님의 글(부부일심동체)을 읽고-'손님맞이' 문진현 2018.02.07 46
561 오늘의 돌아봄(바라봄중 돌아봄) [1] 문진현 2018.02.05 56
560 숨구멍을 찾은 것, 14-15권 사이 윤혜남 2018.02.04 48
559 지천에 널린 무한대한 정신의 에너지, 14권 윤혜남 2018.01.30 40
558 정신의 교과서, 13권 윤혜남 2018.01.28 30
557 매뉴얼을 믿고 행한다, 12권 감각계발 윤혜남 2018.01.25 44
556 산을 넘고 물을 건너 ~ 11권 윤혜남 2018.01.24 35
555 몸의 진실, 10권 윤혜남 2018.01.21 3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