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걸음마를 시작합니다.

HughYoon(윤효중) 2018.02.03 12:38 조회 수 : 61


 봄나라 회원으로 가입한지 한달도 넘지 않은 제가 발걸음을 띄우려 합니다.

제일 궁금한 것은 공부를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구입한 책들을 어느 책부터 순차적으로 읽어야 하는지?

의문이 생길 경우 질문은 어찌 하는지?


원아님과 먼저 시작한 회원님들의 가르침과 조언을 부탁 드립니다.


제가 집을 비운 아침경에 주문한 책들이 도착하니 영문을 모르는 집 사람이

제게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모르는 사람한테서 소포가 왔는데 무었이냐고..."


그간 봄나라 회원 가입 소식이나 책 주문 이야기 어느 것도 하지 않았었기에...


"책이 열 여덟권일터인데..."

"무슨 책들인데?"

"마음 공부하는 책들..."

"마음 공부보다는 ,,,아는 친구는 도교를 공부 한다던데..."

"맞아.그 책들이 마음 공부보다 도 닦는 공부하는게야."


우습지요?

신용 카드에 빚이 늘어 났을까 걱정하는 마음에서 일겁니다.

"걱정 말아요.카드에 외상 미터 올라가지는 않아요."


집 사람 모르게 꼬불쳐 놓았던 비자금(?)을 사용했는데....

모두 들통 났습니다.

나 혼자 집에 있을때 배달 되었으면 모르고 지나갔을 터인데...


이렇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1972년에 결혼했으니 부부 인연 맺은지 46년,그래도 예전보다는 부딪치지 않고 살아가는

법을 많이 배웠습니다.

사실은 집 사람이 부딪칠 만한 대화는 피하는 지혜를 가졌습니다.


엊 저녁도 두 손녀딸,큰 아들 부부에 뫼시고 사는 큰 아들 장모님까지 '푸로 삼겹살'이라는

식당에서 맛있게 식사를 하고 갈길이 먼 아들에 앞서 우리 부부가 식사대를 지불하고 

행복한 시간을 잠간 가졌습니다.


이렇게 살고 있는 제가 도를 잘 닦을수 있을가요?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779 부부 일심 동체 [2] HughYoon(윤효중) 2018.02.07 67
778 질문 있습니다. [1] HughYoon(윤효중) 2018.02.06 51
777 봄이 눈에서 나타나, 14권에서 [1] 윤혜남 2018.02.05 63
776 모르면 용감 합니다. [3] HughYoon(윤효중) 2018.02.05 80
775 오늘의 돌아봄(바라봄중 돌아봄) [1] 문진현 2018.02.05 59
774 숨구멍을 찾은 것, 14-15권 사이 윤혜남 2018.02.04 49
» 걸음마를 시작합니다. [4] HughYoon(윤효중) 2018.02.03 61
772 정신의 블랙홀, 11권에서 윤혜남 2018.02.02 25
771 원아님께 지상으로 인사 드립니다. [4] HughYoon(윤효중) 2018.01.31 103
770 지천에 널린 무한대한 정신의 에너지, 14권 윤혜남 2018.01.30 40
769 좌뇌 우뇌 밝히고 생각 감각 밝혔을 때 이미 대도(大道)가 탁 밝혀진거야. 11권에서 윤혜남 2018.01.28 47
768 신규 회원으로 가입 하였습니다. [17] HughYoon(윤효중) 2018.01.28 155
767 정신의 교과서, 13권 윤혜남 2018.01.28 30
766 텅 빈 상태가 지속 되어야, 7권 말씀 윤혜남 2018.01.27 19
765 매뉴얼을 믿고 행한다, 12권 감각계발 윤혜남 2018.01.25 44
764 산을 넘고 물을 건너 ~ 11권 윤혜남 2018.01.24 35
763 집이란 몸을 놔두고 엉뚱한 곳을 찾아다녀. 14권 참말씀 윤혜남 2018.01.22 39
762 몸의 진실, 10권 윤혜남 2018.01.21 39
761 각자의 몸이 우주의 중앙이다란 인간의 존엄성이 어마어마한거야, 14권 참말씀 윤혜남 2018.01.20 36
760 그래서 삶은 사랑이다, 9권 윤혜남 2018.01.18 2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