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필사 2

지수연 2016.02.02 04:11 조회 수 : 661

예전에 필사할 때 

필사가 가장 힘들게 느껴졌던 것은

마음은 

얼른 빨랑 글을 옮겨 적고 

빨리 진도 나가고 싶은데 

몸, 즉 손가락은 분명 속도의 한계가 있으니까

마음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니까

마음이 바라는 것과

몸이 실제로 행할 수 있는 것의 차이가 있으니까

몸과 마음이 자꾸 벌어지는 그 자체가 고통이 되어서

필사가 무지하게 힘든 것이다.


그걸 인식하면서 자꾸 달래가면서 

지금 여기로 집중시키는 자체가 힘이 들고 

그것도 여의치 않으면

손가락 알아차리기도 하지 않고

글을 옮겨적기 바쁠 뿐이다.


목표지향적으로 완전히 전향하여

과정을 헌신짝처럼 버려버렸다.


그런데 

이제 양상이 다르다.


마음이 별다른 걸 바라지 않고

손가락 움직임 알아차리기에만 

충실하고 만족하고 있다.


그리고 그 자체가

시간이 없고 

바라는 게 없고

다른 할일이 전혀 생각나지 않는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전념할 수 있으니

시간이 멈춘 채

내 존재 자체에 만족할 수 있으니

선생님 글을 필사하는 

직업이 있다면

그것이 딱 내 적성이겠구나 싶다.


그리고 이제 진짜 인간이 

헛된 꿈속에서

헛된 꿈꾸며 살던 인간이

철 좀 들었다 싶다.


나를 의식하고 알아차리는 자체 외에

바라는 게 특별히 없으니

목표하는 게 별도로 없으니

꿈꾸지 않는 인간

소박하고 단순한 인간이다.


아무 것도 아닌 일인데

어쩐지 드디어 해냈다는 느낌이 든다.


그외에 

요즘 지내면서 

몸의 컨디션에 관하여 발견한 것이 있다면

내 몸에 힘이 잔뜩 들어가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걸 알아도

머리가 몸을 놓지를 않는다.


머리가 

몸을 지배하려는 기득권의 욕구를

절대로 놓지 않는다.


머리가 몸을 놓아주고 

몸에게 자유를 허락하였으면 한다.


항렬이 낮은 놈에게

독재적 하극상으로 지배당하는

내 불쌍한 몸.


마음이 몸을 놓아주어

몸이 자유를 찾기 바란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97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78
951 봄나라 수행법 3가지 중에서 < 숨죽여 봄>이란? [9] 정정원 2016.02.12 839
950 입신양명(立身揚名), 안심입명(安心立命) 교육의 차이, 안심입명 교육의 필요성 [1] 이승현 2016.04.21 771
949 바라보는 가운데 돌아봄, 아가페와 에로스의 사랑, 가만히 있는, 초발심 시 변정각 [3] 이승현 2015.11.16 755
948 자기 위에는 없고, 나만 옳고 남들은 그르다고 여기는 마왕파순이의 괴로움, 스트레스 [4] 이승현 2015.11.25 754
947 겉 다르고 속 다른 나 [2] 이승현 2016.02.25 747
946 좌뇌와 우뇌의 느낌이 다르게 감지됨 [3] 이창석 2016.05.24 742
945 죽어서 사는, 대지혜, 누진통 얻어, 천당극락에 간다(삶) [3] 이승현 2015.11.30 722
944 31차 트레킹 스승의 날 [22] 지수연 2016.05.16 717
943 하늘이 가르쳐 준 트래킹 코스 [1] 이승현 2015.12.03 714
942 자생력 없는 온실 속 화초가 어찌 밖에 풍운우로상설 속 들풀의 신세를 탐하랴? [6] 이승현 2015.12.19 709
941 하나님과 화해 [10] 지수연 2016.02.29 692
940 코고는 소리를 들어본다. [4] 윤혜남 2015.12.19 678
939 만인류의 공유와 공감의 봄나라책, 낭독의 미래모습 [2] 이승현 2015.12.04 676
938 몸이 아프지 않고, 마음이 괴롭지 않으며, 내면에 대보름달이 떠, 늘봄의 생활을 하고 싶습니다. [2] [2] 이승현 2015.10.14 666
937 나는 마왕 파순이다. [1] 지수연 2015.11.25 664
936 아가페사랑 [2] 박시은 2015.11.17 662
» 필사 2 [2] 지수연 2016.02.02 661
934 머리를 비우고 몸에서 힘을 빼고 살아야겠습니다. [4] 이재휴 2015.11.23 646
933 자화상(自畫像) [8] file 이창석 2015.11.24 645
932 몸과 마음에게 납득시키고 설득시켜 부리고 쓰기 [2] 이창석 2017.05.13 640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