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공부 하기 전에도

종종

사는게

무언가 허전하고

내가 산다는 느낌도 안들고

허깨비가 꿈꾸며 산다는 느낌이 들곤 했습니다.


9년 전 쯤인가

갑자기

감당 할 수 없을 정도로

허무감, 허전함이 밀려왔습니다.


이 허무감, 허전함이

제가 공부를 시작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무엇을 잃어버리고 사는 것 같은데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고

이렇게 사는 것이

왠지 헛 사는 것 같아

삶은 늘 불만족스러웠습니다.


학교 생활, 직장생활도

흥미를 느끼지 못하여

허무감, 허전함과 이러한 삶이 괴로워

도피의 일환으로

이러저리 게으름을 피며, 어디에 짱 박혀 잠으로 도피하거나

주색낭유로 세월을 보냈지만

허전함과 헛 살고 있다는 느낌만

더 강하게 들 뿐이었습니다.


스트레스와 거의 준 폐인같은 이런 생활로

20대후반 젊은 나이에

몸에도 병이 왔고(갑상선 암) 


허전함, 허무감에

공부를 시작 했으면서도

신병걸린 것 같은 몸의 아픔과 괴로운 마음을

하루 빨리 치료하고 자 하는 조급증에

쉽게 남의 손으로 치료 받으려다가 (최면치료) 부작용을 얻었고

그 후에도 정신 못 차려

우주에너지, 우주에너지가 담긴책, 헥소미아로 치유한다는 다생소활에 나가기도 했으며

나중엔 스스로 

합일되었다는 착각, 미신에 빠져

(이치도 모르고, 힘도 없었으면서 잠시 하늘 본 것을 깨달았다고 착각하여)

마음에도 큰병이 왔습니다.


예전에도

하늘의 도우심으로

길이 아닌 길(검도, 단학선원)로 가면

크게 다치던가

사고를 당하곤 했습니다.


마음병으로

병원에서 퇴원하자마자

병원약은 먹지 않고

사시나무 떨듯 떨면서도

먹고 살기 위해

직장생활하면서도

봄나라책읽기와 7년 감각계발과정 참석으로

병세가 호전되어

겨우 일상생활을

보통사람처럼 사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 되었습니다.


이제 봄나라이치가 다 밝혀져

내가 무엇을 상실했는지, 무엇을 잃어버리고 살아

이렇게 허무했는지

참으로 중요한

이치와 기운을 알았으나


이치를 알았다고 해서

자신의 속알이 차지 않는다는 것을

요 사이

몇 일동안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알음알이만 있고

실제로 자기가 변화되지 않아

속알맹이가 없는

껍데기,쭉정이의 삶


힘이 없고

스스로 만족하지 못해

밖에 유혹에 쉽게 끄달리며 사는

부자유스러운 삶

 

거의 일상생활 대부분을

밖으로 정신팔고 살아

자기를 놓치고 살아

다시 반복되며 찾아오는

허전함과 허무함


또한 

남을 무의식적, 습관적으로

씹고 미워하여

속이 늘 시끄럽고

끊임없이

좌측 머리가 욱씬거리며, 몸이 아프고

마음은 어둡고 가로 막혀, 우울 해 괴로운

이 불행한 삶을


이러한 팔자를  

이젠 정말 청산하고 싶습니다.

 

알음알이만 있는

허무한

쭉정이가 아닌


실제로

몸이 아프지 않고, 마음이 괴롭지 않고

알이 슬어

속이 꽊찬

대보름달이 되고 싶습니다.


부동하고 불변한 대보름달을

내 안에서 늘봄으로

실제로 대보름달 처럼 살고 싶습니다.


대보름달 맞이 트래킹으로

이 허무한 삶을 

이젠 청산하고

실제로 제 원명(圓得)처럼 되고 싶습니다.


그래서

제 서원은

대보름달 늘봄의 생활(맞이)입니다.


또한 제 주문은

"남을 미리 건드리지 아니하고, 남이 건드려도 가만히 있겠노라" 입니다.


제가 만든 주문이 아니고

선생님이 만드신 주문이지만

이 주문을 잊어먹지 않아


예전에 마음병이

봄나라 공부 때문이라고 착각하시여

봄나라공부한다고 간섭하시는 어머니와

간섭한다고 신경질 내며, 무작정 싸우고 보는 과거와는 다르게

봄공부를 반대하시는 어머니와도 싸움을 하지 않아

내 속이 상하지 않고, 고요하게 넘어 갈 수 있었고 

어머니 역시 구제 되는

주문의 위력을 느꼈습니다.


자기를 늘 돌아보는 구심력과

"남을 미리 건드리지 아니하고, 남이 건드려도 가만히 있겠노라" 주문으로

고집, 자존심 에고가 사라져

자기의 본성, 천성 

내면의 하늘에 대보름달이 늘 떠

늘 보며 살겠습니다.


그러나 이것도

솔직히

제 근기로, 제 자력으로는 

너무나 힘들다는 것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대보름달 맞이 트레킹이

제 팔자를 고칠

유일한 희망입니다.


간절히 원합니다.


단 한 명이라도

도를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생애를 바쳐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 주겠다는 

선생님

그 선생님의 가이드 아래

힘든 트래킹도 함께 가면 완주 할 수 있듯

자신에게 진실하시고

변화를 간절하게 원하시는 봄님들과 함께

트레킹을 같이 하게 되어

참으로 영광으로 ,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기존에 감각계발 과정과

이번 대보름달 맞이 트레킹은

공부 현장의 분위기, 열의, 밀도가 다름을 느낍니다.


대보름달 맞이 트레킹에 끝까지 완주하여

대보름달, 늘봄의 생활을 반드시 이룩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10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83
950 봄나라 수행법 3가지 중에서 < 숨죽여 봄>이란? [9] 정정원 2016.02.12 839
949 입신양명(立身揚名), 안심입명(安心立命) 교육의 차이, 안심입명 교육의 필요성 [1] 이승현 2016.04.21 771
948 자기 위에는 없고, 나만 옳고 남들은 그르다고 여기는 마왕파순이의 괴로움, 스트레스 [4] 이승현 2015.11.25 756
947 바라보는 가운데 돌아봄, 아가페와 에로스의 사랑, 가만히 있는, 초발심 시 변정각 [3] 이승현 2015.11.16 755
946 겉 다르고 속 다른 나 [2] 이승현 2016.02.25 748
945 좌뇌와 우뇌의 느낌이 다르게 감지됨 [3] 이창석 2016.05.24 742
944 죽어서 사는, 대지혜, 누진통 얻어, 천당극락에 간다(삶) [3] 이승현 2015.11.30 731
943 31차 트레킹 스승의 날 [22] 지수연 2016.05.16 717
942 하늘이 가르쳐 준 트래킹 코스 [1] 이승현 2015.12.03 714
941 자생력 없는 온실 속 화초가 어찌 밖에 풍운우로상설 속 들풀의 신세를 탐하랴? [6] 이승현 2015.12.19 709
940 하나님과 화해 [10] 지수연 2016.02.29 692
939 코고는 소리를 들어본다. [4] 윤혜남 2015.12.19 679
938 만인류의 공유와 공감의 봄나라책, 낭독의 미래모습 [2] 이승현 2015.12.04 676
» 몸이 아프지 않고, 마음이 괴롭지 않으며, 내면에 대보름달이 떠, 늘봄의 생활을 하고 싶습니다. [2] [2] 이승현 2015.10.14 666
936 나는 마왕 파순이다. [1] 지수연 2015.11.25 664
935 아가페사랑 [2] 박시은 2015.11.17 662
934 필사 2 [2] 지수연 2016.02.02 661
933 머리를 비우고 몸에서 힘을 빼고 살아야겠습니다. [4] 이재휴 2015.11.23 647
932 자화상(自畫像) [8] file 이창석 2015.11.24 645
931 몸과 마음에게 납득시키고 설득시켜 부리고 쓰기 [2] 이창석 2017.05.13 640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